최태원 행복토크 100회 "구성원 행복 '측정 관리' 필요"
최태원 행복토크 100회 "구성원 행복 '측정 관리'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주 2회꼴, 국내외 사업장서 1만1400명 만나
"지속가능한 사회에서 구성원 행복추구"···SKMS 개정·SK유니버시티 출범 
최태원 SK 회장이 행복토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SK그룹)
최태원 SK 회장이 행복토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SK그룹)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올해 초 약속했던 구성원과의 행복토크 100회를 완주했다.
 
19일 SK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지난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린사옥에서 SK㈜,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사내·외 이사 31명과 문답 방식으로 100회 행복토크를 진행했다. 

최 회장은 "구성원들의 긍정적 에너지를 피부로 느낄 수 있었던 100번의 행복토크 매 순간이 인상적이었다"고 100회를 맞는 소감을 밝혔다.

최 회장은 이번 행복토크에서 "SK가 추구하는 행복경영은 구성원 행복뿐 아니라 우리가 속한 사회의 지속가능성도 함께 키우는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복경영'의 지향점이 'SK 구성원만의 행복'이 아니라, 지속가능한 사회 안에서 구성원 행복을 추구하는 것임을 명확히 한 것이다.

그는 "SK와 같은 고민을 하는 기업들이 함께 모여 변화를 이끌어간다면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성이 더 빨리 향상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행복경영'이 구호에 그치지 않고 가시적 결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일반 경영에서 하듯이 '측정과 관리'가 꼭 필요하다"며 "구성원 행복과 관련한 데이터를 측정하고 분석해서 우리 자원과 역량을 어디에 우선적으로 투입할지 등을 결정하면 행복 증진의 효율성과 효과가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태원 SK 회장이 행복토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SK그룹)
최태원 SK 회장이 행복토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SK그룹)

앞서 지난 1월 신년사에서 최 회장은 "구성원들과 직접 소통하며 우리와 이해관계자들의 행복이 더 커질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는 행복토크를 연내 100회 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최 회장은 올 한 해 동안 바쁜 일정 속에서도 국내 각지의 관계사는 물론, 미국(뉴욕, 새너제이)과 중국(보아오, 상하이, 베이징, 충칭) 등 해외 사업장까지 오가며 구성원들과 행복토크를 진행했다. 

지구 한 바퀴와 맞먹는 3만9580Km를 이동했고, 1만1400여명을 만났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SK는 "행복토크는 주당 2회 꼴이었지만 때로는 장소를 옮겨가며 하루 3차례를 하는 등 강행군이었다"며 "1회당 평균 144분간 토론을 이끌었고, 227번 꼴로 '행복'이라는 단어를 언급했다"고 강조했다.  

'복면가왕' 형식을 빌린 패널 토론이나 음식점, 주점 등에서 하는 '번개 모임' 등 다양한 형식으로 이뤄졌다. 지난 17일에는 사내방송을 통해 구성원들과 실시간 토론하는 '보이는 라디오' 형태로 99번째 행복토크를 진행하기도 했다.

SK관계자는 "행복토크를 통해 얻은 가장 큰 성과는 자발적으로 행복을 추구하겠다는 구성원들의 마음가짐 변화"라며 "내년에는 행복 경영을 본격화해 지속적으로 행복을 창출하는 공동체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SK는 그룹 경영철학과 실행원리를 집대성한 'SKMS(SK Management System)'에 경영의 궁극적 목적을 '구성원의 행복'으로 명시하는 내용의 개정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 구성원들이 역량개발을 행복 증진의 가장 큰 요소 중 하나로 꼽는 점 등을 고려해 기획한 그룹 교육 플랫폼 'SK 유니버시티(가칭)'도 내년 초 출범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