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간편투자 '핀트', 출시 2년만에 일임자산 403억 돌파
AI 간편투자 '핀트', 출시 2년만에 일임자산 403억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사진=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은 인공지능(AI) 간편투자 플랫폼 '핀트'가 출시 2년 만에 누적 가입자 44만명, 투자 일임 자산이 403억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기간 투자일임 계좌수는 10만7000개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디셈버앤컴퍼니는 2017년 금융위원회에서 주관하는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를 통과한 이후, 2년간의 준비를 거쳐 핀트를 출시했다. 지난 2019년 4월 출시된 핀트는 투자 성향에 맞춰 글로벌 상장지수펀드(ETF) 포트폴리오 구성 및 운용, 입출금 등 투자의 전 과정을 인공지능이 대신해준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디셈버앤컴퍼니는 고액 자산가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맞춤형 투자 일임 서비스를 일반 대중들에게 제공한다는 점이 인기 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앱 출시 이후 디셈버앤컴퍼니는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 투자일임에 오픈뱅킹 서비스를 도입해 핀트 앱 안에서 계좌 연동과 입출금 서비스를 지원했으며, 제로페이 모바일상품권 구매·결제 서비스도 도입했다.

핀트는 최근 앱 내에 인공지능 엔진 '아이작(ISAAC)'이 어떻게 개인별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운영하는지 안내해주는 '핀트 알고리즘 투어'를 선보였다. 핀트 전체 이용자 중 2030 세대의 비중은 79%를 차지했다. 

현재 디셈버앤컴퍼니는 진보된 초개인화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기존 금융사와의 협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KB증권·엔씨소프트와 손잡고 'AI 간편투자 증권사'를 위한 합작법인(JV)을 출범시켰다. 각 사에서 300억원씩 총 600억원의 자금이 유치됐다. AI간편투자 증권사 합작법인의 메인 플랫폼으로는 핀트가 활용될 예정이다. 지난 달엔 비씨카드로부터 99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정인영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많은 사람들에게 보다 편리한 금융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오랜 기간을 준비해 핀트가 불과 2년 만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성원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가는 데 힘쓸 계획이며, 특히 하반기 내 간편 투자와 결제 서비스가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투자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