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루브리컨츠, 폐윤활유 재생·원료화 사업 본격화
SK루브리컨츠, 폐윤활유 재생·원료화 사업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루브리컨츠 CI (사진=SK이노베이션)
SK루브리컨츠 CI (사진=SK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SK루브리컨츠가 폐윤활유를 재활용해 저탄소 윤활기유를 생산하는 사업을 본격화한다.

SK루브리컨츠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오전 서울 서초구 엘타워 그레이스 홀에서 '폐윤활유 재생·원료화 신사업'과 관련한 다자간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화력발전소와 보일러 등에 저가 연료유로 사용되던 폐윤활유를 수거해 1,2차 정제를 거쳐 윤활기유 원료물질을 제조하고 이를 저탄소 윤활기유 제품으로 생산해 시장에 공급하기로 했다.

폐윤활유를 업사이클링해 재생산한 윤활기유는 단순 소각대비 탄소배출과 대기오염물질 방출을 줄일 수 있다.

구체적으로 클린코리아, 덕은인터라인, 대림, 세방정유 등 폐윤활유 수거·정제기업이 폐윤활유를 수거해 1차·2차 정제를 마치면, SK루브리컨츠는 이를 공급받아 저탄소 윤활기유를 생산·판매한다. 

이 과정에서 산업부는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폐윤활유를 활용한 윤활기유 제품의 시장 출시를 지원한다.

김원기 SK루브리컨츠 부사장은 "SK루브리컨츠는 파이낸셜 스토리의 하나인 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윤활유 업사이클링' 사업을 본격화해 나갈 것"이라며 "산업부와의 긴밀한 협력과 중소기업에 대한 폐윤활유 정제 기술 지원 등을 통해 이번 업무협약이 민관 협력 기반의 국내 대표 순환경제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