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Y, 오버랩과 협업한 제로웨이스트 시즌2 출시
KT Y, 오버랩과 협업한 제로웨이스트 시즌2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러글라이더 기능 담아 여름 겨냥한 패러솔, 패러판초, 패러캡 제작
모델이 KT의 와이가 출시한 제로 웨이스트 굿즈를 착용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모델이 KT의 와이가 출시한 제로 웨이스트 굿즈를 착용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의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위한 브랜드 '와이(Y)'가 레저 스포츠 용품을 업사이클링 한 '제로 웨이스트 굿즈'를 2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패러글라이더(패러슈트)를 업사이클하는 '오버랩'과 협업했다.

KT의 와이는 '있는 그대로 빛나는 Y'라는 슬로건 아래 MZ세대와 소통하는 다양한 문화 프로젝트들을 추진하고 있다. 4월부터 환경에 대한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고자 '제로 웨이스트 챌린지'를 시작해 고객과 함께 가치소비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 일회용품 대체 서비스 소셜벤처 '트래쉬 버스터즈'와 협업한 첫 번째 프로젝트 '제로 웨이스트 피크닉 세트'는 전량 판매될 만큼 많은 관심을 받았다.

제로 웨이스트 굿즈는 하늘을 가볍게 나는 패러글라이더의 속성과 높은 상공의 뜨거운 햇빛과 습한 공기를 견디는 기능을 담아 여름 시즌을 겨냥한 패션 아이템이다. 장마에 꼭 필요한 '패러솔(장우산, 단우산)'과 '패러판초(판초 우의)' 뜨거운 햇빛을 막아주는 '패러캡(모자)'로 구성됐다.

오버랩의 기존의 방식(업사이클)과 다르게 제로 웨이스트 굿즈는 코로나19로 자연에서의 활동이 늘어나면서 크게 증가한 패러글라이딩 제작 과정에서 발생한 자투리를 활용했다.

패러글라이더 원단이 1야드(YDS)에 38g밖에 되지 않아 패러솔(단우산)은 135g의 가벼운 무게로 제작됐다. 찢어짐 방지를 위한 원단의 격자 형태의 패턴은 기능성과 함께 각 아이템의 단조로움을 해소하는 디자인적 요소로 작용했다. 특히 우산 손잡이에 달린 끈은 패러글라이더 줄을 재사용해 독특함이 강조됐다.

KT숍에서 판매되는 패러캡의 가격은 2만7000원(부가세 포함)이다. KT멤버십 포인트 차감을 이용하면 할인된 가격 2만43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또한 KT 고객 외에 더 다양한 사람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와디즈' 펀딩을 통해 패러솔은 단우산 1만2500원(부가세 포함), 장우산 1만4500원(부가세 포함)에 패러판초는 3만3600원에 판매한다.

제로웨이스트 굿즈는 KT 플래그십 공간인 KT스퀘어와 가로수길점, 성대 미디어점에서 팝업 전시돼 있어 직접 체험하고 구매 할 수 있다. 

박현진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 전무는 "제로 웨이스트 굿즈를 통해 친환경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젊은 세대와 소통하고, 환경을 생각하는 미닝아웃 기업을 응원하고자 한다"라며 "첫 번째 제로 웨이스트 챌린지가 많은 참여와 지지로 마무리가 되어 두 번째 굿즈 또한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과 함께 선한 영향력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