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매직, 매출 1조·신용등급 A+ '겹경사'
SK매직, 매출 1조·신용등급 A+ '겹경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신용평가, 신용등급 A(긍정적)→A+(안정적) 조정
"렌탈사업 성장세·안정성 인정···기업가치 제고 긍정적"
한국신용평가, SK매직 신용등급 변동 내역 (표=SK매직)
한국신용평가, SK매직 신용등급 변동 내역 (표=SK매직)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SK매직의 신용등급이 올랐다.

SK매직은 지난해 매출 1조와 렌탈 누적계정 200만을 돌파한 데 이어 신용등급도 상향 조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17일 한국신용평가(이하 한신평)는 SK매직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기존 A0(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한신평이 이번 등급전망 변경에서 △렌탈 계정기반 확대를 통한 사업안정성 강화 △렌탈비중 확대로 수익성 개선세 지속 △현금창출력에 기반한 우수한 재무지표를 유지할 것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회사는 전했다.

한신평은 수익성과 커버리지 지표가 꾸준히 개선되는 가운데 렌탈 시장의 성장성, 동사 외형 및 렌탈 계정의 우수한 성장세, 시장내 2위권의 안정적인 시장지위 구축 등으로 전체적인 사업 프로파일이 향상 된 점을 신용등급 조정 사유로 밝혔다.

SK매직 관계자는 "최근 신용등급 상향은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어려운 시기임에도 주력사업인 렌탈사업의 성장세와 안정성을 대외적으로 인정 받은 것으로 지속적인 기업가치 제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K매직은 다음 달 8일 1500억 규모로 회사채 발행에 나서며, 조달 자금은 만기도래 회사채 차환과 운영 자금으로 사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