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발전심의회 위원장에 심인숙 교수···청년분과 신설
금융발전심의회 위원장에 심인숙 교수···청년분과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사진=금융위원회)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금융위원회 최고 정책자문기구인 금융발전심의회(금발심)의 신임 위원장에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위촉됐다. 금융위는 최근 금융정책의 주요 이해관계자로 부각되고 있는 청년층과의 소통을 위해 금발심 내 청년 특별분과도 신설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2021년도 금발심을 발족시키면서 새 위원들을 위촉했다고 14일 밝혔다. 금발심은 학계·법조계 등 금융전문가 45명으로 구성되며 이 중 25명을 올해 새로 위촉했다.

신임 금발심 위원장인 심인숙 교수는 금융위 비상임위원을 4년 이상 역임하는 등 금융정책·감독 분야에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법률전문가다.

아울러 금융위는 올해 금발심 위원을 구성하면서 여성 위원을 기존 8명에서 17명으로 대폭 확대했다. 또 최근 금융현안이 IT·노동‧환경‧조세‧회계 등 다양한 접점으로 복합‧융합화되는 측면을 고려해 각 분야의 전문가를 대거 위촉했다. 금융정책 수립시 다양한 시각이 반영되도록 지방소재 기관과 대학 소속 위원도 7명으로 확대했다.

특히, 최근 금융정책의 주요 이해관계자로 부각되고 있는 청년층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금발심 내 청년 특별분과를 새로 신설해 운영하기로 했다. 청년 특별분과는 금발심 위원들의 추천을 거쳐 20~30대 금융권 종사자, 유튜버 등으로 구성한다. 구성은 다음달 중 확정할 계획이다.

금발심은 오는 18일 심 위원장 진행 아래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금발심 전체회의는 반기별 1회, 분과회의는 분기별 1회 이상 개최 등 정례화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올해 어느 때보다 금발심의 정책자문 역할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며 "전문적 정책자문 뿐만 아니라 건설적 비판과 쓴소리를 가감없이 허심탄회하게 듣는 '소통의 장'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심인숙 위원장 프로필]

2015.03 ~한국증권법학회 부회장

2011.03 ~ 2015.05 금융위원회 비상임위원

2009 법무부 법무자문위원회 신탁법개정특별분과위원회 위원

2009 ~중앙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2008 공정거래위원회 약관심사자문위원회 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