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그룹, 조용수 부사장 승진···여성 등 임원 18명 신규 선임
효성그룹, 조용수 부사장 승진···여성 등 임원 18명 신규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수 효성첨단소재 부사장 (사진=효성)
조용수 효성첨단소재 부사장 (사진=효성)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조용수 효성첨단소재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여성 임원들의 중용도 이뤄졌다.

효성은 효성첨단소재㈜ 조용수 전무의 부사장 승진과 18명의 신규 임원 선임을 포함한 총 41명 규모의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철저한 성과주의에 기반해 이뤄졌다. 승진자들은 △포스트 코로나라는 위기 속에서도 주력 사업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사업실적 달성에 기여하고, 성장을 이끌 수 있는 글로벌 역량을 갖춘 점 △ 고객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고객 지향적인 마인드를 가진 점 등을 인정받았다.

신임 조용수 부사장은 효성첨단소재㈜ 경영전략실장으로서 글로벌 경쟁력확보에 기여했고, 적극적으로 국내외 사업 확장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인사에서는 여성 임원들의 중용도 이뤄졌다. 효성중공업 탁정미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으며, 효성티앤씨는 유소라 상무보가 첫 여성임원으로 승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