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너지, 말레이시아 태양광 발전소 상업생산 시작
한화에너지, 말레이시아 태양광 발전소 상업생산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에너지가 2020년 11월 준공한 말레이시아 LSS 2 Chuping 태양광 발전소 전경 (사진=한화에너지)
한화에너지가 2020년 11월 준공한 말레이시아 LSS 2 Chuping 태양광 발전소 전경 (사진=한화에너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화에너지는 말레이시아 북서부에 위치한 페를리스주 추핑(Chuping) 지역에서 48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해 최근 상업생산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한화에너지는 2017년 말레이시아 에너지 위원회(Suruhanjaya Tenaga, ST)가 주관한 대규모 태양광 입찰 사업(Large Scale Solar, LSS) 2차 프로그램에서 이번 LSS 2 Chuping 프로젝트를 수주해 2018년 3월 말레이시아 국영전력공사(Tenaga Nasional Berhad, TNB)와 전력매매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사업으로 한화에너지는 21년동안 연간 약 6만5000MWh 규모의 전력을 말레이시아 국영전력공사(TNB)에 공급할 예정이다. 전체 사업비는 약 4000만 달러에 달하며, 이 중 80%를 현지 은행으로부터 금융 조달했다.

한화에너지는 지난해 12월 LSS 3차 프로그램에서도 155MW 규모의 사업을 수주해 현재 공사 중에 있으며, 전체 사업비는 약 1억달러에 달한다.

말레이시아의 신재생 에너지 정책은 2025년까지 신재생 에너지 발전 비율 20% 달성(약 9GW)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화에너지는 이러한 정책에 상응해 말레이시아 LSS 입찰 사업 외에도 상업용 루프탑과 수상태양광 사업 개발, 그리고 전력 도소매시장 진입 등 꾸준한 태양광 사업 투자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는 "이번 프로젝트로 말레이시아에서 한국 기업의 위상을 한 단계 높였다"며 "앞으로도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동남아 태양광 시장에서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지속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