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아주캐피탈·저축은행 편입 완료···"시너지 체계 구축"
우리금융, 아주캐피탈·저축은행 편입 완료···"시너지 체계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아주캐피탈의 자회사 편입을 마쳤다.

우리금융지주는 웰투시제3호투자목적회사로부터 아주캐피탈 경영권 지분 74.04%에 대한 인수절차를 완료하고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10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고 이달 2일에는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아주저축은행의 손자회사 편입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지주는 12개 자회사를 거느리게 됐다. 아주캐피탈의 100%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도 손자회사로 편입했다.

이번 지주 편입으로 아주캐피탈은 자금조달 안정화 및 조달금리 하락 효과는 물론, 그룹의 리스크 관리 역량, 자회사와의 협업체계 등을 기반으로 성장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우리금융 측은 기대했다.

아주캐피탈은 자동차금융을 기반으로 지난해 총자산 6조5000억원, 당기순이익 909억원, ROE 12.6%의 높은 수익을 시현했다. 아주저축은행도 연간 100억원 이상의 당기순이익을 창출하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아주캐피탈과 아주저축은행은 앞으로 그룹 소비자금융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면서 우리은행 등 자회사와 함께 중소·서민 취약계층 대상 대출 등을 더욱 안정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SPA 체결 직후부터 인수단TFT를 구축하고 아주캐피탈, 아주저축은행의 그룹체제 안착과 조기 시너지 창출을 위한 PMI(인수 후 통합작업)를 진행했다"며 "지주 차원에서 자회사와의 유기적인 시너지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