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증권사' 증선위 16일로 연기···금감원 직원 코로나 확진 여파
'라임 증권사' 증선위 16일로 연기···금감원 직원 코로나 확진 여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 수위 확정' 금융위 정례회의 내년으로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감독원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라임펀드 사태 관련, 판매 증권사 제재를 논의하는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가 오는 16일로 연기됐다. 

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 증선위는 오는 9일로 예정된 정례회의를 일주일 뒤인 16일로 미루기로 했다. 이 정례회의에선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 증권사인 신한금융투자·KB증권·대신증권 등 3곳에 대한 과태료·과징금 부과 문제를 심의하기로 했다. 증선위는 지난 달 25일 1차 정례회의를 열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한 바 있다. 

앞서 이날 오전 금감원은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여의도 본원을 폐쇄키로 했다. 증선위에 참여하는 금감원 금융투자검사국 직원의 정례회의 참여가 어려워지면서 증선위도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방역당국의 현장 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해 빠른 시일 내 본원을 정상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증선위 회의가 미뤄짐에 따라, 최종 제재수위를 확정할 금융위 정례회의 또한 오는 16일에서 내년으로 연기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