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주총] 윤종규-허인 체제 '재신임'···'노조추천이사제' 부결
[KB금융 주총] 윤종규-허인 체제 '재신임'···'노조추천이사제' 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 연속성 확보···윤 회장 "넘버원 금융 플랫폼으로 도약"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KB금융지주)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KB금융지주)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과 허인 KB국민은행장의 3연임이 확정됐다. 노동이사제 도입의 발판이 될 것으로 업계의 관심을 모았던 우리사주조합 추천 사외이사 선임은 이번에도 무산됐다.

20일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에서 열린 KB금융지주 임시 주주총회에서 제1호 의안인 '사내이사 선임의 건'이 통과되면서 윤 회장에 대한 재신임(3연임)이 공식 확정됐다. 윤 회장 선임 안건은 의결권 총수 대비 73.28%, 출석 주식수 대비 97.32%의 찬성률을 기록했다.

2호 의안인 '기타비상무이사 선임의 건'도 무난히 통과하면서 허 행장의 재신임을 확정지었다. 허 행장 선임 안건은 의결권 총수 대비 73.37%, 출석 주식수 대비 97.45%의 찬성률을 보였다. 이처럼 최고 경영진의 연임이 확정되면서 KB금융은 안정적으로 경영의 연속성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반면, 류제강 우리사주조합장 등에 의해 건의된 윤순진·류영재 사외이사 선임 안건인 3·4호안은 부결됐다. 두 안건의 의결권 총수 대비 찬성률은 각각 3.48%, 2.86%를 기록했다. 이로써 우리사주조합의 네 번째 노조추천이사제 도입 시도는 주총의 벽을 넘지 못하고 좌절됐다.

이런 가운데, 이날 주총 의장으로 나선 윤 회장은 △계열사 시장지위 화보 △넘버원 금융플랫폼 기업 도약 △글로벌 진출 확대 △ESG경영을 통한 사회적 가치창출 확대 △디지털 인재 양성 등을 그룹의 경영 방향으로 제시했다.

윤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불황, 언택트, 빅테크 금융 진입 등 지속가능한 성장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KB금융그룹 임직원들은 평생 고객 파트너로서 고객에게 사랑받는 넘버원 금융플랫폼 그룹으로 도약하고자 그룹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