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3분기 영업익 874억원···전년比 3.6%↑
넷마블, 3분기 영업익 874억원···전년比 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매출 분기 4787억원···두 분기 연속 전체 매출 중 75% 기록
사진=넷마블
사진=넷마블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넷마블은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6423억원, 영업이익 874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11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3.6% 늘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925억원으로 9.2% 증가했다. 

3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4787억원) 비중은 전 분기와 같은 75%로 2분기 연속 분기 기준 역대 최고기록을 이어갔다. 올해 3월 북미와 일본 등 주요 글로벌 시장에서 출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는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를 필두로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카밤)'와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쿠키잼(잼시티)' 등 인기 게임들이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4분기의 경우 지난 10일 글로벌 마켓에 선보인 'A3: 스틸얼라이브'와 이달 18일 출시 예정인 '세븐나이츠2', 그리고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 등이 글로벌 시장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4분기는 자체 지적재산권(IP)인 세븐나이츠2와 자회사 카밤의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 등을 통해 긍정적인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며 "내년은 '제2의 나라',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마블 퓨처 레볼루션' 등 신규 기대작들이 다수 포진한 만큼 글로벌 게임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시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