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소셜벤처 소무나, SK에너지 내트럭하우스 입점
친환경 소셜벤처 소무나, SK에너지 내트럭하우스 입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무나, 무시동 냉장·냉동 트럭 전장 시스템 개발···SK이노베이션 SV임팩트 파트러닝 모델 선정
소무나의 무시동 냉장·냉동 트럭 전장시스템을 탑재한 차량이 SK에너지 인천 내트럭하우스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소무나의 무시동 냉장·냉동 트럭 전장시스템을 탑재한 차량이 SK에너지 인천 내트럭하우스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SK이노베이션과 협업한 친환경 소셜벤처 소무나가 13일 SK에너지 인천 내트럭하우스에 입점했다.

소무나는 무(無)시동 냉장·냉동 트럭 전장시스템을 개발한 소셜벤쳐다. 올해 SK이노베이션이 실시한 'SV2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SV2 Impact Partnering Model) 시즌 2'에 선정된 4개 업체 중 한곳이다.

소무나가 개발한 무시동 냉장·냉동 트럭 전장 시스템은 차량 중행 중 발생하는 잉여전력을 활용, 냉동·냉장 등 전력소모량이 높은 전장장치를 엔진이 꺼진 상태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소무나는 이를 위해 리튬 배터리 두 개를 결합한 '듀얼하이브리드 배터리'를 개발했다. 이 배터리는 기존 일반 배터리 대비 수명이 길고 급속 충전이 가능하며, 전력 손실을 최소화해 높은 전압을 요구하는 장치에도 장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소무나가 개발한 시스템을 적용하면 기존 냉장·냉동 트럭 대비 연간 약 150만원의 연비가 절감되는 경제적 효과가 있다. 또 냉장·냉동 온도 유지를 위해 불가피했던 공회전이 줄어들어 트럭 한 대당 연간 3톤에 달하는 탄소저감과 미세먼지 저감 효과 등이 있어 환경적 가치까지 우수하다.

소무나는 화물차휴게소인 인천 내트럭하우스 입점으로 수도권 지역 시장 공략의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SK에너지 내트럭하우스는 수많은 화물 중개업체와 화물차 운전자들이 모이기 때문이다. 

향후 부산·광양·인천·평택 등 전국 21개 주요 항만·물류 거점에서 운영되는 내트럭하우스와 함께 전국적인 네트워크 확대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소무나 송종원 대표는 "소무나의 첫 매장이 함께 협업하는 SK에너지 인천 내트럭하우스에 입정하게 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1호점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네트워크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며, 나아가 친환경 콜드체인 비즈니스 모델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