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기후변화 따른 금융리스크, 제도적 대응책 마련"
손병두 "기후변화 따른 금융리스크, 제도적 대응책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금융 추진TF 첫 회의 개최
녹색금융 관련 국제 네트워크 가입 추진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기후변화에 따른 금융리스크 방지를 위해 제도적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녹색금융 추진TF' 첫 회의에서 "기후변화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 금융시스템 안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손 부위원장의 발언은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집중호우 등으로 인명·재산피해가 이어지면서 금융부문의 파급효과를 선제적으로 점검해야 한다는 위기의식에서 비롯됐다. 이날 회의도 녹색금융 추진 관련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국내외 동향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다.

손 부위원장은 "기상이변에 따른 물적 피해가 보험·대출·투자 등 거래관계를 통해 금융기관으로 파급될 수 있다"며 "저탄소경제로의 이행 과정에서 투자자들의 인식변화에 따른 탄소배출산업의 급격한 가치 하락이 금융안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금융시장 참가자들이 입게 되는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기후변화 리스크를 식별하고 관리·감독하는 등 금융시스템 안정성 유지를 위해 기후변화에 충실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환경리스크와 관련된 투자 정보를 공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제도적 기반도 마련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ESG 요소 등과 관련한 사회적 책임투자 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사업 기회를 잃는 새로운 리스크 유형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투자자들이 투자요인 중 하나로 환경리스크를 고려할 수 있도록 환경정보 공시확대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등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 활성화도 지원하기로 했다. 손 부위원장은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이 힘을 합쳐 친환경분야, 신재생에너지 등 녹색산업에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녹색경제로의 전환을 선도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이 '녹색'인지를 명확히 식별해 그린워싱(무늬만 녹색)을 방지하고 시장 혼선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시중 유동성에 대한 새로운 투자 기회가 제공될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국제 논의 동향에 동참하기 위해 NGFS, TCFD 등 녹색금융 관련 국제 네트워크 가입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