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400대 후속 계약 체결
대한항공, A350 항공기 '카고 도어' 400대 후속 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최근 유럽 항공제조업체 에어버스(AIRBUS)사의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Cargo Door) 후속 물량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최근 유럽 항공제조업체 에어버스(AIRBUS)사의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Cargo Door) 후속 물량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최근 유럽 항공제조업체 에어버스(AIRBUS)사의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Cargo Door) 후속 물량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한항공이 설계 및 개발한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는 전방(Forward) 카고 도어, 후방(After) 카고 도어, 벌크(Bulk) 카고 도어 등 모두 3개의 도어로 구성돼 있다. 카고 도어는 운항 중 안정성과 직결되는 동체 부분의 주요 복합재 구조물로 고도의 정밀성 및 도어 개폐를 위한 구동 장치 설계 등 첨단 기술력이 필요하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2011년 이 회사와 총 800대에 달하는 A350 항공기 카고 도어에 대한 개발 및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2012년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를 성공적으로 개발해 현재까지 500여 대 분량의 카고 도어를 납품했다.

이번 체결에 따라 대한항공은 기존 계약 800대 분량을 납품한 이후 추가로 400대의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를 납품할 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에어버스 및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3D 프린팅(Printing) 부품을 공동으로 개발하게 돼 이를 토대로 항공기 부품 제작 기술력을 한 단계 성장시킬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향후 에어버스와의 파트너쉽을 강화함으로써 추가적인 사업을 창출하는 한편, 금속 및 복합재 부품 선진 제작 기술의 경쟁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