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검은사막 콘솔' 복귀 이용자 350%↑
펄어비스, '검은사막 콘솔' 복귀 이용자 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성전·사냥터 개편 등 최적화 작업 지속적으로 실시
사진=펄어비스
사진=펄어비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콘솔'의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 후 모든 접속 지표가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은사막 콘솔 크로스플레이는 플레이스테이션 4와 엑스박스 원 이용자가 플랫폼에 관계없이 함께 모여 즐길 수 있다. 크로스 플레이 적용 후 검은사막 콘솔 복귀 이용자가 350% 증가했다. 신규 이용자 수는 250%, 동시 접속자 수도 126% 상승했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콘솔 이용자가 크게 몰릴 것을 대비해 공성전과 사냥터를 빠르게 개편하는 등 최적화 작업을 진행했다. 서버 중단 없이 가능한 패치는 바로 적용해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크로스 플레이를 기념해 강력한 보상을 지급하는 출석 보상을 진행하고 있다. 4월 1일까지 △밸류 패키지 △그믐달 비전서 △카마실브의 축복 △가방 슬롯 8칸 확장권 △장인의 기억 △발크스의 조언 △고급 액세서리 상자 등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윤한울 콘솔 서비스 리드 PM은 "크로스 플레이 이후 신규 클래스 매화 등 콘텐츠 업데이트와 최적화 작업을 계속 적용하고 있다"며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펄어비스는 자체 스트리밍, 온라인 유저 간담회, 커뮤니티 운영 등을 통해 검은사막 콘솔 이용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용자 의견을 종합해 희망 콘텐츠에 대한 업데이트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