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코로나19확산에 대응책 마련 나선다
증권사, 코로나19확산에 대응책 마련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증권가.(사진=박조아 기자)
여의도 증권가.(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코로나19(신종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진자가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증권업계도 비상이 걸렸다. 업계 특성상 외부 활동이 많은 만큼 감염에 대처하기 위해 대체업무공간을 마련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코로나19와 관련 업무지속계획에 의거해 비상대책본부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비상 시 부서 내 핵심업무 수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 인력 산출 및 대체업무공간(Safety zone) 투입 순서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달 초 대체업무공간(Safety zone)에 대한 시범테스트를 완료하고 지난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했다"며 "서울 여의도에 있는 구내식당도 내일부터 운영을 중단하고, 외부인 출입도 제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도 지난 17일부터 서울 충정로에 있는 교육장에 대체업무공간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재택근무에 대한 부분도 고려 중이지만,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대책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조직별로 내부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필수업무인력 분산 근무 계획 검토 및 상황실 구축을 완료했다.

KB증권은 코로나19가 확산됐을 때를 대비해 IT·결제·자금 등 핵심부서 인력을 분산 근무하도록 하고, 기존에 운영되던 확대비상대책반을 비상대책위원회로 격상했다. 이를 중심으로 예방대책과 비상계획 수립 등의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삼성증권도 사내 마련된 지침에 따라 비상대응 플랜을 운영하고 있으며, 재택근무시스템 등을 통해 비상시에도 업무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이 외에 신한금융투자, 교보증권 등도 직원들의 외부활동을 최소화 하도록 권고함과 동시에 비상근무 방안을 마련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부정적인 영향은 증시에도 반영되고 있고, 장기화 될 경우에 대한 우려감은 가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증권사에는 IB나 PB와 같이 대면업무를 하는 직업이 많은 만큼 감염자가 발생시 선제적으로 대응 할 수 있도록 방안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