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3개월 간 펼친 맘스케어 캠페인 성료
한화생명, 3개월 간 펼친 맘스케어 캠페인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화생명)
(사진=한화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한화생명은 3개월간 펼친 '맘스케어(Mom`s Care) 캠페인'이 마무리 됐다고 7일 밝혔다.

한화생명 여성 임직원과 FP(설계사)로 구성된 맘스케어 봉사단이 참여해 만든 애착인형 '허그토이(Hug Toy)'는 품에 안으면 심장소리가 녹음되는 인형이다. 부모의 품이 부족한 보육원 아동에게 심장소리와 박동을 전할 수 있다.

한화생명은 '허그토이'를 활용한 캠페인 기간 동안 많은 이들의 심장소리를 기부 받았으며 전국 65개 보육원, 1621명의 아이들에게 허그토이 인형을 기부했다.

유튜브 등 SNS를 통해 공개된 허그토이 캠페인 영상은 425만뷰를 기록했다. 영상의 배경음악을 작곡한 싱어송 라이터 이진아 씨를 비롯한 유명 연예인들이 힘을 보태며 SNS에서도 공감의 댓글과 공유가 이어졌다.

어린이 직업체험관 키자니아에 마련된 맘스케어 자원봉사센터에는 한 달간 2071명이 심장소리 기부활동에 참여하며 취지에 공감했다.

기부 플랫폼 불꽃과 해피빈에서 진행한 펀딩(허그토이 인형 및 놀이책자 제공)은 4일 만에 펀딩 목표를 조기 달성, 최종적으로 목표 대비 787% 성과를 기록했다.

박찬혁 브랜드전략팀장은 "맘스케어 캠페인에 동참한 많은 분들의 따뜻한 관심과 응원이 지속되길 바란다"며 "한화그룹의 `함께 멀리`라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보육원 아이들의 정서적 골든타임을 지키는 일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