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차 시동 건다"···현대건설, 홈투카·카투홈 서비스
"집에서 차 시동 건다"···현대건설, 홈투카·카투홈 서비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스테이트 견본주택에서 이병화 현대건설 건축주택기술실장 상무가 홈투카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견본주택에서 이병화 현대건설 건축주택기술실장 상무가 홈투카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현대건설은 현대차그룹과 함께 건설사 최초로 빌트인 음성인식 기기를 이용한 홈투카(Home to Car)·카투홈(Car to Home)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홈투카 서비스는 빌트인 음성인식 시스템을 이용해 집에서 음성명령으로 자동차 시동, 문잠금, 경적, 비상등, 온도 조절, 전기차 충전 등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8월 입주를 시작하는 서울 강남구 '디에이치 자이 개포'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2019년 상용화된 카투홈 서비스는 자동차에서 홈 사물인터넷(IoT) 시스템인 하이오티에 연결된 빌트인 기기를 제어할 수 있게 해준다. 차량 내 내비게이션 화면을 조작하거나 음성 명령으로 집안 조명, 난방, 빌트인 에어컨, 가스밸브, 대기전략차단 콘센트, 가구 내 환기 등 제어가 가능하다.

현대건설은 이 같은 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건축물을 미래 모빌리티 기술과 연동하는 액티브하우스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건물 내 ICT 지능형 통합관제시스템을 적용해 자동차와 로봇 등이 건물의 다양한 IoT 기기와 연결되도록 해 자율주행 및 로봇 등이 안전하게 운행될 수 있도록 지능형 건축물을 구축할 방침이다. 

또한 삼성전자·LG전자와의 제휴를 통해 IoT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서비스도 개발 중이며 올해 하반기 도입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하반기 이후 입주하는 단지에는 음성으로 로봇청소기나 공기청정기를 작동하거나 멈출 수 있으며, 침실에서 빨래 건조기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현대차그룹과 협업하고 있으며 다양한 행사에서 건축물과 자동차가 연결되는 미래 모빌리티를 선보이고 있다"며 "이번 서비스에 만족하지 않고 지속적인 업계 최초 상품들은 선보여 주거문화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