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골프' 새단장···8일부터 2021 KLPGA 중계
'U+골프' 새단장···8일부터 2021 KLPGA 중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모델들이 U+골프 서비스의 개편을 알리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모델들이 U+골프 서비스의 개편을 알리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사의 골프 서비스 플랫폼 'U+골프'를 새단장하고 오는 8일 개막하는 2021 KPLGA 대회를 중계한다고 6일 밝혔다.

U+골프는 모바일 앱과 IPTV 서비스 U+tv를 통해 골프경기 실시간 중계, 각 대회의 경기 일정과 정보, 골프 레슨∙예능 콘텐츠 등을 한데 모아 볼 수 있는 골프 서비스 플랫폼이다. △인기선수들의 경기를 골라 볼 수 있는 '인기선수 독점중계' △다각도로 선수들의 골프 스윙을 마음대로 돌려보고, 최대 4배까지 확대할 수 있는 5G 기반의 '스윙 밀착영상' △경기 상황을 3D 그래픽으로 한 눈에 확인 가능한 5G '코스입체중계' △실시간 경기 중 지난 홀 경기 장면을 쉽게 돌려 볼 수 있는 '지난 홀 다시보기' 등 골프 마니아들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올 시즌에는 U+골프 고객들의 이용행태 분석 결과와 고객체험단의 의견을 서비스에 대폭 반영해 '사용자 경험(UX)'을 전면 개편했다. U+골프 고객들은 8일 열리는 KLPGA 개막전부터 △간결해진 홈 화면 △직관성이 향상된 고정 메뉴를 볼 수 있으며 △세로∙미니 플레이어 기능도 새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U+골프 서비스 개편 및 2021 KLPGA 개막을 맞아 첫 대회 우승자 맞추기 이벤트를 운영한다. 오는 10일까지 개막전의 우승자를 예측해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다양한 골프 용품을 증정하는 행사다. 

김석구 LG유플러스 골프서비스실장은 "U+골프 고객들의 콘텐츠 이용행태를 분석하고 고객체험단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이번 시즌부터 대대적으로 개편된 서비스 구성을 적용했다"며 "보다 간결해진 UX와 새롭게 도입된 기능 등을 통해 620만 골프 인구에 유용한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1 KLPGA투어는 31개 대회에 총 상금 287억으로 역대 최고 규모로 펼쳐진다.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롯데스카이힐CC 제주에서 펼쳐지는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는 3년 연속 대상에 빛나는 최혜진(22)부터 박현경(21), 임희정(21), 장하나(29), 유해란(20) 등 KLPGA투어 스타들과 올 시즌 루키들이 총 출전해 치열한 대결을 펼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