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리점서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 판매
KT, 대리점서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 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유일한 파세코 대표이사와 안치용 KT 강북·강원광역본부장이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왼쪽부터)유일한 파세코 대표이사와 안치용 KT 강북·강원광역본부장이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는 종합가전회사 파세코와 전략적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의 주된 협력 분야는 2019년 국내 첫 선을 보인 파세코의 '창문형에어컨'을 KT 대리점을 통해 4월중 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두 회사는 에어컨 외에도 파세코의 우수한 가전 제품들을 KT 대리점을 통해 판매하고 KT의 인공지능(AI)·디지털전환(DX)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가전제품의 개발 등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KT는 코로나19로 인해 내방객이 감소한 대리점을 위해 휴대폰, 인터넷, IPTV 등 통신상품 외에 코로나로 인해 판로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의 새로운 상품 또는 서비스를 공급해 대리점 수익 개선을 지원할 계획이다.

유일한 파세코 대표이사는 "중소·중견기업의 경우 좋은 제품을 개발하더라도 오프라인 판매망 구축이 어려워 대기업과의 경쟁이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KT에서 먼저 제안을 해 와서 놀랐다"며 "KT의 조직, 기술, 인프라를 파세코 뿐만 아니라 여러 중소·중견기업들이 사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치용 KT 강북·강원광역본부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KT 대리점에게는 새로운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하고, 파세코에게는 소매 채널로의 판로 확장 및 KT AI, 스마트팩토리 등을 실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