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파크원 63층 '소통라운지'로 조성
LG에너지솔루션, 파크원 63층 '소통라운지'로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에너지솔루션이 서울 여의도 파크원 빌딩 최고층인 63층에 조성한 소통라운지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서울 여의도 파크원 빌딩 최고층인 63층에 조성한 소통라운지 (사진=LG에너지솔루션)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본사가 위치한 여의도 파크원 건물 63층을 통째로 임직원들을 위한 전용 공간으로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일명 '소통 라운지'로 불리는 이곳은 면적만 1636㎡(495평)에 달하며 170여명을 수용할 수 있다.

'소통 전용 라운지'는 카페, 무대, 스마트 워킹(Smartworking) 공간 등으로 구성됐으며, 감각적인 가구 배치와 모던한 인테리어를 통해 임직원들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카페에는 안락한 소파와 티테이블을 배치해 임직원들이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고, 구성원들과 자유롭게 네트워킹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창가에 그네 소파, 빈백 소파(콩주머니처럼 생긴 푹신한 의자), 테이블을 배치해 임직원들이 한강을 내려다보며 전망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무대 공간에는 빔프로젝터와 간이 무대시설을 배치해 언제든지 구성원들이 타운홀 미팅과 강연 등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최근 김종현 사장은 이 무대공간에서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신입사원들과 소통하는 사내 온라인 타운홀 행사를 진행했다.

스마트 워킹(Smartworking) 공간은 구성원들이 본인의 업무 필요에 맞춰 다양한 방식으로 편안하게 근무할 수 있는 △출장자 전용 공간 △협업 공간 △다목적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출장자 전용 공간은 해외사업 비중이 90%가량 되고, 해외 임직원이 국내보다 2배 가량 많은 점을 고려해 출장자들이 본사에 왔을 때 불편함 없이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초집중 좌석'은 3면을 칸막이로 차단해 업무 몰입도 제고를 도와주도록 만들어졌으며 본사에 근하는 직원들도 빠른 시간에 과제를 완성하거나 온라인 교육을 수강하는 등 집중 근무가 필요할 경우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좌석은 고정좌석이 아닌 구성원들이 필요시 자유롭게 예약해 이용할 수 있는 ‘자율좌석제’로 운영된다.

다목적 공간은 이동식 칸막이 무빙월을 설치해 강의, 회의 등 사용 목적에 따라 공간 레이아웃을 자유롭게 변형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이승화 LG에너지솔루션 선임은 "딱딱한 분위기의 회의실이 아니라 카페 같은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의견을 주고 받으니 전보다 자유롭게 의견도 내게 되고, 즐기면서 일하는 기분이 들어 효율성이 높아져 좋다"고 말했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글로벌 배터리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세계 최고 기업에 맞는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해 누구나 근무하고 싶어하는 꿈의 일터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