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시장운영 안정성 강화' 조직개편 시행
거래소, '시장운영 안정성 강화' 조직개편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거래소 내부.(사진=박조아 기자)
한국거래소 내부.(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거래소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시장 운영의 안정성을 강화하고, 부산 본사의 2.0시대 개막에 부응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시장운영 조직·인력 확충, 중앙청산소(CCP)·장외거래 정보저장소(TR) 사업역량 강화 및 공매도 투명성 제고 등을 주요 골자로 하며, 오는 2월 22일 시행 예정이다.

한국거래소는 우선 조직 확충과 병행해 기존 시장운영 관련 팀에 시장운영 인력을 추가 투입한다. 이에 따라 공시실무팀 1개를 추가 신설하는 등 코스닥 공시 조직을 확충하고 각 시장본부에 시장운영지원TF(6개)를 설치한다. 비(非) 시장운영 조직의 경우, 코로나 지속 상황을 고려해 대외업무 조직 등을 중심으로 11개 팀을 한시적으로 축소한다. 

또 글로벌 거래소산업에서 성장 잠재력이 높은 CCP 및 TR 관련 조직을 확충에 부산지역 기반의 핵심 시장인프라로 육성할 계획이다. TR 조직을 기존 TR사업실에서 TR사업부 단위로 확대한다. CCP기능의 독립성·전문성 강화를 위한 조직 개편은 올해 상반기 내 추가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거래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시장운영의 안정성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시장운영조직 및 인력을 확충해 분산‧순환근무 등 비상 시장운영체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부산을 거쳐 자본시장의 거래가 완결되는 파생‧청산 금융중심지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중앙청산소, 거래정보저장소 등 포스트 트레이딩(Post Trading) 기능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매도 투명성 제고를 위한 시장참가자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공매도 실시간 모니터링 및 사후 관리 전담조직인 특별감리팀을 신설한다. 해당 부서는 점검범위 확대 및 점검주기 단축 등 대폭 강화된 공매도 감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국거래소는 "이번 조직개편은 코로나 비상 대응을 위한 한시적인 조치로서 향후 코로나가 종식되는 시점에서 조직 운영 정상화할 예정"이라며 "코로나 종식 이후 기능별 조직 개편 등을 추진해 KRX를 보다 효율적인 조직으로 탈바꿈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