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페이퍼컴퍼니·투자조합 동원, 기업사냥 세력 적발"
거래소 "페이퍼컴퍼니·투자조합 동원, 기업사냥 세력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한국거래소)
(그림=한국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최근 페이퍼컴퍼니와 투자조합을 동원해 다수 상장사를 연쇄적으로 기업사냥하는 불공정거래 사례를 적발해 관계당국에 통보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불공정거래 세력은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해 상장연한이 짧고 내부자금이 풍부한 기업을 인수 후, 해당 상장기업을 기업사냥자금 조달처로 이용했다. 이들은 인수한 상장법인을 통해 기업가치가 불분명한 비상장법인을 고가에 인수하게 하고 이를 신사업 진출로 과대 홍보해 인위적 주가부양 시도했다. 또한 자금조달 외양만 갖춘 반복적 전환사채(CB) 발행으로 납입자금을 투자조합·비상장법인으로 빼돌려 타 상장사를 문어발식으로 인수했다. 

이에 거래소는 △최대주주 변경 과정에서 잦은 공시 정정 및 계약 연기 △변경된 최대주주 실체 불분명 △최대주주 지분율 10% 미만 또는 보유지분 담보 제공 △시장 테마와 관련된 빈번한 사업 목적 추가 △자본금 대비 과도한 규모의 외부자금 조달 △본업과 무관한 비상장법인 지분 인수 등의 특징을 중첩적으로 보이는 기업은 불공정거래 발생이 높기 때문에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신규 도입한 CAMS(Catch-All Market Surveillance)를 통해 대형․조직화하는 복합 불공정거래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투자자 피해 최소화 및 시장건전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CAMS는 빅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분석해 부정거래·시세조종·미공개정보이용 등 주요 불공정거래를 효과적으로 적출하는 시장감시 시스템이다.

한국거래소는 "향후에도 지속적 시장감시시스템 고도화를 통한 불공정거래 적시대응으로 투기세력 근절 및 투자자보호에 앞장설 계획"이라며 "또한 기업사냥형 불공정거래에 노출 가능성이 높은 상장기업 경영진을 대상으로 보다 강화된 불공정거래 예방 교육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