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BaaS 사업 영역 확장···中 EV '배터리 교체' 플랫폼 진출
SK이노, BaaS 사업 영역 확장···中 EV '배터리 교체' 플랫폼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모된 전기차 배터리를 완충된 배터리로 ‘교체'해주는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 (사진=SK이노베이션)
소모된 전기차 배터리를 완충된 배터리로 ‘교체'해주는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 (사진=SK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SK이노베이션이 교체형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진출한다. 배터리 렌털, 충전, 재사용, 재활용 등 배터리 서비스(BaaS, Battery as a Service)로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이 최근 북경자동차 산하 배터리 재사용 기업 '블루파크스마트에너지(BPSE, Blue Park Smart Energy(Beijing)Technology Co. LTD)'의 지분 13.3%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투자금액은 양사간 협의를 통해 밝히지 않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투자로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중국에서 배터리 서비스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3년 북경자동차와 배터리 제조 합자회사를 설립한 바 있다. 이번 협약으로 기존 배터리 사업과 시내지를 낼 수 있을 걸로 기대된다.

BPSE는 중국 공업신식화부(공신부)로부터 배터리 재사용 사업을 인가받은 전문 기업으로, 교체식 배터리 중국국가 표준 제정을 주도하며 관련 산업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주요 사업자다.

양사가 가장 주목하고 있는 첫 BaaS 사업은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Battery Swap Station)이다.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은 주유소처럼 오프라인 매장을 기반으로, 방전된 배터리 팩을 충전된 배터리팩으로 통째로 교체하는 서비스다.

중국은 이미 전기차의 배터리를 교환해서 사용하는 플랫폼이 운영되고 있다. 중국 전기차 제조업체 '니오'는 배터리 스와프 스테이션을 통해 다 쓴 배터리를 교환할 수 있게 했다.

BPSE도 북경지역 택시, 공유서비스(MaaS, Mobility as a Service)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을 운영하고 있다.

이들 플랫폼의 배터리 교체시간은 약 6분으로 80% 이상 충전하는데 20~40분이 소모되는 전기차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이 같은 장점 때문에 배터리 교체 플랫폼은 계속 운행해야 하는 택시나 차량공유서비스 등 모빌리티 차량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배터리 교체 서비스는 전기차와 배터리의 소유권을 분리할 수 있어 배터리와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 분야로 확장이 쉽다는 장점도 있다.

예를 들어 전기차를 차량을 구입할 때 소비자는 본체만 구입하고, 배터리는 플랫폼을 통해 구독서비스 형태로 이용하는 식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 밸류체인에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배터리 렌탈, 충전, 재사용, 재활용 등 배터리 생애주기 전반에 걸친 서비스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에 비치된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장치(ESS)로 활용할 수 있어, 도심내 분산 전원 인프라를 구축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에서도 최다 주유소를 보유하고 있어, 향후 국내에서도 배터리 교환스테이션과 에너지저장장치 사업으로 확장이 가능하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의 고품질 장수명 배터리 기술과 BPSE의 교환식 배터리 운영 기술을 결합한 BaaS 사업모델을 통해 미래 전기차 시장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은 향후 ESG경영(환경, 사회, 지배구조)을 위해 배터리 재사용, 재활용 분야에서 BaaS 사업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