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시장 벤처 비중 10년간 증가세···바이오·반도체 多
코스닥시장 벤처 비중 10년간 증가세···바이오·반도체 多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한국거래소)
(표=한국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코스닥시장에서 벤처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최근 10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코스닥시장 상장기업 1468곳 중 상장 규정에 따라 벤처기업으로 분류된 기업은 625곳(42.6%)으로 집계됐다. 

코스닥시장에서 벤처기업 비중은 2011년 29.7%, 2015년 35.4%, 2019년 41.1% 등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특히 기술특례제도 활성화 등 모험자본공급 강화 정책에 힘입어 지난 2015년 이후에는 신규상장기업 중 벤처기업의 비중도 크게 증가했다. 지난해 코스닥에 신규 상장한 기업 86곳 중에는 절반이 넘는 48곳(55.8%)이 벤처기업이었다.

이달 11일 현재 시가총액과 종업원 수 기준으로는 코스닥시장에서 벤처기업 비중이 각각 41.7%, 58.3%에 이르렀다. 벤처기업의 경우 바이오, 반도체, IT 등 신성장업종이 일반기업 대비 높은 비중을 차지하며 코스닥의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시장 벤처기업 업종 분포를 보면 시가총액(39.18%)과 기업 수(21.76%) 기준으로 모두 바이오 업종의 비중이 가장 컸다. 반도체 업종이 시총 비중 12.31%, 기업 수 비중 9.12%로 그 뒤를 이었다.

한국거래소는 "코스닥시장은 벤처투자의 주요 회수시장으로 벤처캐피털(VC) 산업의 확장과 유망 벤처기업 양산에 기여했다"며 "최근 코스닥시장 IPO기업 중 VC 투자기업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코스닥시장 기업공개(IPO) 기업 65곳 중 VC 투자기업은 86.1%인 56곳에 달했다. 결성총액이 1000억원 이상인 벤처펀드는 2009년 1개, 2020년 50개로 증가하는 등 점차 대형화 됐다. 또 신성장 산업 중심으로 500억원 이상의 대형VC 투자도 다수 발생했다.

한국거래소는 "벤처기업은 코스닥시장의 중추로서 역할하며 코스닥시장이 혁신산업 중심 시장으로 상장, 발전하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