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퀘스트, 내달 코스닥 상장···"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 도약"
아이퀘스트, 내달 코스닥 상장···"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 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순모 아이퀘스트 대표이사(사진=아이퀘스트)
김순모 아이퀘스트 대표이사(사진=아이퀘스트)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소프트웨어 업체 아이퀘스트가 내달 코스닥에 입성한다.

김순모 아이퀘스트 대표이사는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업공개(IPO) 간담회에서 "아이퀘스트는 누구나 사용하기 쉽고, 비용 부담 없는 소프트웨어 개발 공급을 목표로 중소기업용 ERP를 개발해 공급해 왔다"며 "코스닥 상장 후 4차 산업 기술 트렌드에 맞춰 B2B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1996년 설립된 아이퀘스트는 전사적자원관리(ERP)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B2B(기업 간 거래) 기업이다. 회계 기능을 기반으로 재고 관리 등의 여러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얼마에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아이퀘스트는 소상공인부터 중소 및 중견기업까지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매출 10억원 미만 소상공인용 '얼마', 10억원~100억원 이하 기업 대상 '얼마에요', 100억원 이상의 중소·중견기업용 '얼마에요SAP', 비영리·공익단체용 '얼마에요 NPO', 전자계약·전자문서 서비스 '싸인빌' 등이다.

아이퀘스트 관계자는 "특허받은 자동전표 기능을 통해 계정이나 분개를 모르는 회계 초보자도 쉽게 전표처리 및 회계 관리를 할 수 있고, 원스톱 처리 기능을 통해 전표와 물류, 재고 등의 입력을 한꺼번에 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다"라고 설명했다. 

아이퀘스트는 이같은 라인업을 바탕으로 2019년 매출 131억원, 영업이익 3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매출 105억원, 영업이익 32억원을 달성했다.

향후 △특허 받은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AI) 자동 분개 시스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전자계약 시스템 △전자금융업, 오픈뱅킹 시스템 등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아이퀘스트의 총 공모 주식 수는 200만주, 주당 공모가 희망 범위는 9200∼1만600원이다. 공모 예정 금액은 최대 212억원이다. 오는 20∼21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뒤 27∼28일 공모 청약을 받는다. 상장 예정일은 오는 2월 5일이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