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투' 10거래일 연속↑ '21.3조'···반대매매 12년來 최대
'빚투' 10거래일 연속↑ '21.3조'···반대매매 12년來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사 잇단 신용융자 매수 중단···14일 미수거래 반대매매 387억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코스피 지수가 최근 주춤한 가운데에서도 개인들이 빚을 내 주식을 사는 '빚투'가 연일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 증권사로부터 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한 뒤 갚지 못해 발생한 반대매매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2년여 만에 최대치를 찍었다.

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개인투자자의 신용융자 잔고는 21조296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136억원 늘어난 수준으로, 10거래일 연속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지난해 말(19조2213억원) 이후 10거래일 만에 2조원 이상 불어났다.

신용융자 잔고는 개인투자자들이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사에서 빌린 금액이다. 통상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면 개인 투자자의 신용융자 잔고도 늘어난다.

코스피는 지난 14일 3149.93까지 오른 이후 이틀 연속 2% 이상씩 하락하며 전날 3013.93까지 떨어졌다.

신융융자 잔고가 계속 증가하면서 증권사들도 과도한 신용융자 팽창을 제어하기 위해 신용융자 매수를 중단하고 나섰다.

삼성증권과 유진투자증권은 각각 지난 13일과 15일부터 신용융자 매수를 중단했다. 대신증권은 전날부터 신용거래 융자 매수를 중단했고, NH투자증권도 오는 21일부터 중단한다고 했다.

코스피 변동성이 커지면서 반대매매 규모도 늘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미수거래 계좌의 반대매매 규모가 387억원에 달해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 27일 이후 12년여 만에 가장 많았다.

반대매매는 증권사의 돈을 빌려 매수한 주식(신용거래)의 가치가 일정 수준 아래로 떨어지거나 외상거래로 산 주식(미수거래)에 대해 결제대금을 납입하지 못할 경우 증권사가 강제로 처분해 채권을 회수하는 방식이다.

일부 종목은 고객이 주문 금액 대비 20∼40%의 증거금만 보유하면 매수 주문을 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다만, 결제일(2거래일) 안에 나머지 금액(미수금)을 채우지 못하면 반대매매 대상이 된다.

새해 들어 급등한 코스피가 장중 3200선을 돌파한 이후 3000선 초반까지 밀리며 큰 변동장세가 이어지면서 매도 시점을 놓친 미수거래 물량이 반대매매 대상이 된 것으로 관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