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CDMO사업 도전장
대웅제약, 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CDMO사업 도전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이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14일 대웅제약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를 받아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이번 허가를 바탕으로 세포치료제를 포함한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와 개발부터 품질시험·인허가 지원·보관 및 배송·판매를 아우르는 사업을 시작한다. 협력 계약을 맺은 업체에는 글로벌 기준에 맞춘 세포치료제 생산기술과 제약 영업,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이미 바이오의약품 분야에서 선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유전자재조합 기술을 이용해 당뇨성 족부궤양치료제 이지에프 외용액을 개발했으며, 자체개발 보툴리눔톡신 제제 나보타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캐나다 연방보건국(Health Canada)으로부터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인증을 따낸 경험이 있다. 대웅제약은 축적된 비법을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에서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박종원 대웅제약 세포치료센터장은 "대웅제약은 바이오의약품의 FDA 실사 및 허가경험을 보유한 회사로 첨단바이오의약품을 관장하는 세포치료센터는 절반 이상이 석·박사로 구성된 전문가 조직"이라며 "해외진출을 위해서든, 국내시장 공략을 위해서든 대웅제약과의 협력은 후회없는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