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북 아파트값도 평균 8억원 넘었다
서울 강북 아파트값도 평균 8억원 넘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매맷값 8억360만원···1년 새 1억6000만원↑
강남 및 강북지역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 추이. (사진= 양지영R&C연구소)
강남 및 강북지역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 추이. (사진= 양지영R&C연구소)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최근 극심한 전세난이 중저가 아파트가격을 밀어올리면서 강북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처음으로 8억원을 넘어섰다.

17일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의 월간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한강 이북 14개구 강북지역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8억360만원으로 집계됐다. KB국민은행에서 관련 통계를 집계한 지난 2008년 12월 이래 처음으로 8억원을 넘어섰다.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맷값은 현재 10억2767만원으로 지난 9월 이미 10억원을 넘어섰다. 강남지역(한강 이남 11개구)은 12억2460만원이다.

매맷값 상승과 함께 최근 전세난 심화에 따른 '패닉바잉'으로 강북지역 아파트값 상승률이 강남지역을 넘어서고 있다. 지난해 11월 강북지역 아파트 평균 매맷값은 6억3812만원에서 8억360만원으로 1년 새 26%(1억6548만원)이 뛰었다. 같은 기간 강남지역은 10억3386만원에서 12억2460만원으로 18%(1억9074만원) 올랐다.

거래량도 강북지역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를 보면 지난달 아파트 매매거래에서 노원구는 461건으로 가장 많은 거래량을 기록했다. 이어 △구로구 391건 △강서구 320건 △강남구 307건 △송파구 258건 △강동구 242건 △도봉구 239건 순이었다.

하지만 이같은 강북지역에 대한 실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에도 강북과 강남 간 평균 아파트값 격차는 더욱 벌어지고 있다. 지난 2018년 11월 기준 강북과 강남지역 아파트값 격차는 3억9649만원 수준이었으나, 지난해 11월 강남·강북 간 아파트값 격차는 3억9574만원으로 다소 줄어들며 격차가 줄어드는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올해 11월에는 4억2100만원으로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 소장은 "집값 상승에 대한 불안요소가 해소가 되지 않고, 전세난이 점차 심각해지면서 패닉바잉에 따른 아파트 매수세가 지속되고 있다"라며 "집값이 떨어진다거나 좋은 입지 내 충분한 공급이 될 것이란 신호를 주지 못한다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강북지역과 수도권 외곽지역의 집값 상승세는 당분간 계속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