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재활용 가능 전력케이블용 PP '신기술 인증' 취득
한화토탈, 재활용 가능 전력케이블용 PP '신기술 인증' 취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토탈 연구원들이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신기술 인증을 받은 ‘재활용이 가능한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전력 케이블 흰 색 중간층)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한화토탈)
한화토탈 연구원들이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신기술 인증을 받은 ‘재활용이 가능한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전력 케이블 흰 색 중간층)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한화토탈)

[서욾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화토탈은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재활용이 가능한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 PP)이 '2020년 신기술(NET) 인증'을 취득했다고 16일 밝혔다.

한화토탈이 개발한 친환경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은 전력 배전에 쓰이는 22.9㎸ 용량의 고압 전력 케이블의 핵심인 절연체에 사용되는 소재다. 한화토탈이 4년동안 개발한 자체 중합 공정을 통해 생산에 성공한 제품이다.

기존 고압 전력 케이블의 절연 소재는 한번 가공되면 재활용이 어려웠으나, 한화토탈은 재활용이 용이한 폴리프로필렌을 활용해 전력케이블 절연 소재를 개발했다.

업계에서는 폴리프로필렌 소재의 일반적 특징인 높은 강성과 취약한 내충격성 등이 잘 휘어져야 하는 전력 케이블 특성과 맞지 않아 사용되기 어렵다고 여겨져 왔다.

한화토탈 연구진은 자체 개발한 폴리프로필렌 제조 기술을 활용해 한계를 극복하고 전력케이블 절연체에 적합한 소재 상업화에 성공했다.

한화토탈의 친환경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은 재활용이 용이하다는 점 외에도 제조 과정에서 기존 제품 대비 에너지 소모량을 줄여 CO2 발생량도 낮췄으며, 절연 기능도 높여 전력 송전 효율도 약 10% 향상시켰다.

전세계 전선용 절연소재 시장은 연간 70만톤 이상 달하는 가운데 이를 친환경 소재로 대체하기 위한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한화토탈이 개발한 친환경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이 고부가 제품으로 주목 받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친환경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 개발을 담당한 이은웅 한화토탈 수석연구원은 "폴리프로필렌이 전력 케이블용 절연체 소재로 사용되기 어렵다는 통념을 깨고 상용화에 성공해 개인적으로도 남다른 의미가 있는 연구과제였다"며 "환경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는 트렌드를 반영해 고부가 친환경 소재 개발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