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자급제 아이폰, 분실보험 가입 4일부터 가능
SKT 자급제 아이폰, 분실보험 가입 4일부터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폰12 프로와 아이폰12 프로 맥스. (사진=애플)
아이폰12 프로와 아이폰12 프로 맥스. (사진=애플)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오는 4일부터 국내에서 자급제 아이폰을 구입해 SK텔레콤(SKT)에 가입한 고객도 분실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SK텔레콤이 보험사 협의를 거쳐 분실보험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를 통해 앞으로 SKT 자급제 아이폰 이용자는 단말기 구매 후 60일 이내에 영수증을 지참해 SKT 대리점·지점에 방문하면 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SKT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방통위는 자급단말 분실보험 범위가 아이폰까지 확대됨에 따라, 자급단말 이용자의 불편사항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방통위는 "자급제 단말과 이동통신사 단말이 차별적으로 취급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