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NG, 멕시코서 4.5조 규모 정유플랜트 수주
삼성ENG, 멕시코서 4.5조 규모 정유플랜트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프로젝트 현장 사진.(사진=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프로젝트 현장 사진.(사진=삼성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자사 멕시코 법인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멕시코 국영석유회사인 페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로부터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패키지 2, 3의 EPC(설계·조달·시공) 2단계에 대한 수주 통보서(Letter Of Intent)를 접수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6개의 패키지 가운데 2번 패키지(디젤 수첨 탈황설비 등 4개 유닛)와 3번 패키지(중질유 촉매분해공정 설비)의 EPC를 맡는다. 공사 기간은 39개월이다. 수주 금액은 4조1000억원(36억5000만달러)으로, 지난해부터 삼성엔지니어링이 수행하는 기본설계(FEED)와 초기업무(Early Work) 금액까지 합하면 총 수주 금액은 4조5000억원(39억4000만달러)에 달한다.

이 프로젝트는 멕시코 동부 타바스코주(州) 도스 보카스(Dos Bocas) 지역에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생산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번 수주로 삼성엔지니어링의 수주 잔고는 약 16조원으로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매출(6조4000억원) 기준 약 2년4개월 치의 일감에 해당하는 것으로, 2014년 1분기 말 이후 최대치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프로젝트 진행률에 따라 수주 잔고가 실적에 반영되는 업의 특성상 향후 수주 잔고를 바탕으로 한 안정적 실적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며 "수익성 위주의 선별적 수주 전략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