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NG, 아스펜테크와 '플랜트 운영 최적화' MOU
삼성ENG, 아스펜테크와 '플랜트 운영 최적화'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사진 우측에서 첫 번째)과 안토니오 피에트리 아스펜테크社 사장(영상 인물)이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해 비대면으로 업무협약(MOU)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사진 우측에서 첫 번째)과 안토니오 피에트리 아스펜테크社 사장(영상 인물)이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해 비대면으로 업무협약(MOU)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4일 아스펜테크社와 '디지털 기술 기반의 플랜트 운영 최적화'에 대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아스펜테크는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공정 자산 솔루션 소프트웨어 기업이다. 공정 자산의 설계·운영·유지관리 등 라이프사이클을 최적화하는 솔루션 프로그램을 개발·공급하고 있으며, 30년 넘게 축적해 온 모델링 기술과 인공지능(AI)를 결합한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삼성엔지니어링의 주요 발주처가 운영 중인 플랜트에 아스펜테크가 보유한 디지털 솔루션 프로그램과 삼성엔지니어링의 '기본 설계(FEED)' 경험 및 역량을 활용해 공장 운영을 최적화하는데 협력하는 것이다. 두 회사는 지난해 주요 발주처 현장에 시범적으로 적용한 바 있으며, MOU를 통해 협력 범위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최고의 설계·조달·시공(EPC) 기술력으로 시공한 플랜트 현장에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운영 노하우까지 발주처에 제공하면서 수주 경쟁에서 우위를 점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혁신을 통해 사업수행 경쟁력을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