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신약 '롤론티스' 미국 허가연기
한미약품, 신약 '롤론티스' 미국 허가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한국 방문 실사 불발, 국내 허가는 연내 전망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미약품은 미국 제약기업 스펙트럼에 기술수출한 호중구감소증 치료 신약 롤론티스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가 연기됐다고 27일 밝혔다. 호중구는 주로 골수에서 만들어지는 과립백혈구(과립구)의 일종이다. 

한미약품은 코로나19 세계 확산에 따라 FDA가 평택 바이오플랜트 방문 실사를 하지 못함에 따라 지난 24일로 예정된 롤론티스 허가일을 지킬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스펙트럼은 26일(현지시간) "FDA로부터 '한국 실사 완료 때까지 롤론티스 허가를 연기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실사를 신속히 진행할 방법을 FDA와 함께 찾고 있다"고 발표했다.

평택 바이오플랜트 실사 외에 미국 내 롤론티스 완제 생산처, 완제 포장 사이트, 스펙트럼 본사 대상 FDA 실사는 모두 완료된 상태다. FDA가 허가서류 검토를 위해 요청한 관련 자료 제출도 모두 완료됐다.

그러나 롤론티스의 국내 허가 절차는 순조롭다. 한미약품은 이르면 연내 허가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본다. 한미약품은 올해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롤론티스 국내 허가를 신청했으며, 식약처는 최근 평택 바이오플랜트 실사를 완료했다.

롤론티스는 한미약품이 개발한 호중구감소증 치료제로, 스펙트럼에 2012년 기술수출했다. 스펙트럼은 글로벌 임상 3상을 끝내고 지난해 10월 FDA에 시판 허가를 신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