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제약·바이오업계 첫 K-ICT 정보보호 우수상
한미약품, 제약·바이오업계 첫 K-ICT 정보보호 우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미약품이 제약·바이오업계에선 처음으로 K-ICT 정보보호대상 우수상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19회째를 맞은 K-ICT 정보보호 대상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정보보호 인식제고 및 자율적 정보보호를 실천하는 기업과 개인에게 주는 상이다. 한미약품은 과기부 평가위원회로부터 3단계에 걸친 심사를 받은 결과 정보보호 관리, 정보보호 기술의 우수성, 침해 사고 대응력을 높이 평가받아 상을 받게 됐다.

그동안 한미약품은 정보보호를 위한 전담조직(정보보호위원회)을 운영하고, 신약 정보 보호를 위한 자체 개발 시스템을 구축해왔다. 한미약품 측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제약바이오 기업 대상의 사이버 테러와 정보 유출 위협에 대비해 체계적이고 독자적인 정보보호 관리체계를 수립해 이행하고 있다"고 했다. 정보보호위원회 공식 활동이 시작된 2년 전부터 현재까진 정보보호 위반사항이나 개인정보 유출사고, 보안사고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한미약품은 이번 수상 외에도 2018년 국내 제약업계에서 처음으로 정보보호경영시스템 국제표준 국제정보보호 관리체계(ISO27001) 인증을 따냈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글로벌 수준의 정보보호 시스템을 구축해 지속가능한 경영 모델을 확고히 하려는 노력을 이번 시상으로 인정받았다"며 "연구개발(R&D)을 비롯한 사업이 높은 보안 시스템에서 더욱 견고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