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협력사와 화상회의시스템 구축
반도건설, 협력사와 화상회의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건설과 협력사 간 '상생협력·공존공생을 위한 화상 협력사 간담회' 사진. (사진= 반도건설)
반도건설과 협력사 간 '상생협력·공존공생을 위한 화상 협력사 간담회' 사진. (사진= 반도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반도건설은 협력사와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하고, 지난 6일과 8일 이틀에 걸쳐 '상생협력·공존공생을 위한 협력사 간담회'를 화상회의로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반도건설은 지난 3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조기 대응하기 위해 본사와 각 현장에 화상회의 시스템을 도입했다. 또 협력업체 선정을 위한 프리젠테이션을 화상으로 진행한 바 있으며, 이같은 온택트 방식을 업무효율을 증대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반도건설은 협력사와 함께 협력하고 공생하기 위해 △2020~2021년 사업계획과 정책방향 발표 △현장 애로사항 경청 △기술 및 품질향상 방안 논의 △안전사고 예방교육 장려 등에 대해 토의를 진행했다. 이와 함께 우수협력사를 선정해 입찰 기회 및 현금결제 확대, 계약이행보증금 완화 등의 혜택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외에도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공사현장에서의 안전분야 개선 사례 공유 등을 공유했으며, 기술 및 품질 개선 방안 등 협력사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보 공유, 하자 개선, 기술개발 및 품질향상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은 "협력사들이 코로나19 방역에 적극 동참하고 협조한 덕분에 반도건설 현장에서는 큰 영향 없이 공사가 이뤄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더불어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상생협력과 공존공생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