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 접을 때 돌린 'LG 윙'···신상 '가로본능' 통할까
남들 접을 때 돌린 'LG 윙'···신상 '가로본능' 통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후 11시 온라인 간담회로 'LG 윙' 공개···보조 화면 활용성이 흥행에 관건
LG '윙' 실물 테스트 영상. (사진=안드로이드 어쏘리티 캡쳐)
LG '윙' 실물 테스트 영상. (사진=안드로이드 어쏘리티 캡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이 14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베일을 벗는다. 최근 새로운 폼팩터(기기 형태) 시장이 폴더블을 중심으로 흘러가는 가운데 신(新) '가로본능' 폰으로 불리는 LG 윙이 어떤 성과를 거둘지 관심이 모인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날 오후 11시 온라인을 통해 LG 윙을 공개한다. LG 윙은 LG전자가 최근 발표한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번째 제품이다.

앞서 LG전자는 신제품을 기존 보편적인 형태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인 '유니버설 라인'과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이는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로 이원화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먼저 LG 윙은 예전 삼성전자의 '가로본능'폰을 연상시킨다. 과거 삼성전자의 가로본능 폰이 하단부가 키패스 역할을 했던 것과 달리 LG 윙은 멀티태스킹을 위한 또하나의 디스플레이로 이용된다.

예를 들어 내비게이션과 음악 앱, 유튜브 영상과 문자 메신저 등을 두 개의 디스플레이에서 함께 이용이 가능하다.

LG '윙' 실물 테스트 영상. (사진=안드로이드 어쏘리티 캡쳐)
LG '윙' 실물 테스트 영상. (사진=안드로이드 어쏘리티 캡쳐)

LG 윙은 기존 LG전자가 선보인 '듀얼 스크린'보다 가볍고 얇아 휴대하기에 더 간편하고, 폴더블폰보다는 저렴한 가격이 강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경우 사용자들이 얼마나 '보조 화면'에 실용성을 느낄 수 있을지가 흥행에 관건이 될 전망이다. 현재 출시전 이용자들은 굳이 가로로 돌려서 멀티 태스킹을 해야되나에 대한 의문을 많이 가지고 있다. 가로로 돌리기 위해서 드는 무게감과 활용도를 극대화 할 요건을 갖추고 있느냐에 대한 의문이다.

이러한 의문에 대해 LG전자는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플랫폼 파트너'와 함께 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네이버 웨일', '픽토', '레이브', '투비', '퀄컴' 등과의 협업으로 보조 디스플레이에 맞춘 소프트웨어 최적화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또 나머지 의문에 대해서는 이번 간담회에서 밝힐 것으로 보인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2016년 '모듈형 스마트폰'을 표방한 G5를 선보이며 세상을 놀라게 한 바 있다. 그 당시에서 G5의 경우 새롭다는 평가와 함께 우려가 공존했었다. LG전자는 G5에 다양한 모듈 교체를 통해 다양한 기기들을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전략을 선보였지만 흥행과 생태계 구축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업계관계자는 "LG전자는 모듈형 스마트폰 G5를 비롯해, 최근에 듀얼 스크린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며 "이번에 선보일 LG 윙이 시장에서 어떤 반응을 얻을지, LG전자의 새로운 도전 결과에 관심이 모인다"고 말했다.

한편 LG 윙은 메인 디스플레이 6.8인치, 보조 디스플레이 4인치, 퀄컴 스냅드래곤 765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메인 디스플레이와 보조 디스플레이에 전면 카메라가 따로 없고, 실행 시 내부에서 외부로 나오는 팝업 형태의 카메라를 탑재했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10월 초에 출시할 예정이다. 가격은 100만원 초반에서 중반으로 결정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