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업계, '디지털 뉴딜' 지원···5G 구축에 25조 투자
통신업계, '디지털 뉴딜' 지원···5G 구축에 25조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영 장관, 통신 3사 대표와 '데이터 고속도로' 논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본관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통신사 CEO 간담회'에 발언을 하고 있다. (맞은편 왼쪽부터)구현모 KT 사장, 박정호 SKT 사장, 하현회 LGU+ 부회장.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본관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통신사 CEO 간담회'에 발언을 하고 있다. (맞은편 왼쪽부터)구현모 KT 사장, 박정호 SKT 사장, 하현회 LGU+ 부회장.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까지 5세대(5G) 이동통신 인프라 구축을 위해 이동통신 3사 대표와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14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한 후 가진 첫 회동으로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디지털 뉴딜'을 지원하기 위한 5G 이동통신 기반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간담회를 통해 데이터 고속도로의 중심인 5G 이동통신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5G 이동통신 인프라 조기 구축과 선도적 활용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SK브로드밴드까지 포함한 통신 4사가 5G 이동통신 인프라 조기구축을 위해 향후 3년간 무선·유선 통신인프라 등에 약 24조5000억~25조7000억원 투자(잠정)를 추진하기로 했다.

통신 4사는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의 인프라 조성과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경제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로 경기회복을 견인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이를 통해 빠르면 2022년 상반기까지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 다중이용시설⋅공공인프라 등에 5G 이동통신 전국망을 구축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

올해는 서울과 6대 광역시를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2000여개, 수도권 2·9호선 지하철 등과 비수도권 지하철, 고속도로 주요 32개 구간 등에 5G 망을 구축한다.

내년에는 전국 85개시 주요 행정동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4000여개, 지하철·KTX·SRT 등 전체 철도역사, 20여개 고속도로 등에 5G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2022년에는 85개시 행정동과 읍면의 중소 다중이용시설, ITX 새마을호 등 철도역사, 전체 고속도로까지 5G망을 구축해 사실상 전국에서 원활한 5G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한다.

정부도 통신사에 투자 세액공제, 기지국 등록면허세 감면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통신업계에 대해서는 5G 이동통신 단독모드(SA), 28GHz에 투자를 확대해 완벽한 초고속, 초저지연 등 성능이 구현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당부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불러올 경제·사회적 결과는 심각한 상황으로,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않는다면 오랫동안 흔적을 날길 것"이라며 코로나19로 경제구조와 삶의 방식이 변화하는 격동의 시기에 민·관이 협력해 5G 이동통신이 새로운 돌파구와 접근법을 제시하는 인프라가 되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