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에 카드 온라인 결제 45% 급증
신종코로나에 카드 온라인 결제 45%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연휴 직후 1주일 결제액 비교···오프라인 결제액은 9% 증가 그쳐
3일 오후 마스크를 쓴 소비자들이 서울 중구 명동예술극장 앞 거리를 걷고 있다. (사진=이주현 기자) 
지난 3일 오후 마스크를 쓴 소비자들이 서울 중구 명동예술극장 앞 거리를 걷고 있다. (사진=이주현 기자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가 지속하면서, 설 연휴 직후 1주일간 신용카드 온라인 결제액이 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오프라인 결제액은 9%에 그쳤다.

11일 신한·삼성·KB국민·현대·BC·롯데·우리·하나 등 8개 전업 카드사의 개인 신용카드 결제액을 분석한 결과 올해 설 연휴 직후 일주일(1월 28일∼2월 3일)간 온라인 결제액은 2조5087억원으로, 지난해 설 연휴 직후 일주일(2월 7∼13일) 간 온라인 결제액 1조7367억원에 비해 4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오프라인 결제액은 8조2840억원에서 9조530억원으로 9.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설 연휴를 기점으로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급속히 늘었고 확산 우려도 커졌다.

이 같은 편차는 신종 코로나 감염 우려로 소비자들이 외출을 삼가면서 비대면(언택트·untact) 소비가 급증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언택트 소비는 물건이나 서비스를 구매하면서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방식을 가리킨다. 식당에 가지 않고 집에서 음식을 배달시켜 먹거나, 장은 온라인으로 보는 등 비대면 소비가 늘고있는 것이다.

실제로 비슷한 기간 각사의 매출 등의 수치를 봐도 이 같은 변화를 읽을 수 있다. 롯데백화점(오프라인 매장 기준)의 2월 첫 주말(1~2일) 매출은 지난해 설 연휴 직후 첫 주말과 비교해 11% 감소했고, 명동 본점은 30%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월 27일부터 2월 3일까지 온라인 롯데마트 몰 배송 건수는 전년 설 연휴 이후 같은 기간(2월 7일∼14일)보다 51.4% 증가했다고 롯데마트는 밝혔다.

1월 31일∼2월 2일 배달앱 배달의민족 주문량은 한 달 전(1월 3∼5일)보다 11.3%, 요기요는 18.0% 늘었다. 지난주부터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거쳐 간 대형마트, 아웃렛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이 휴업하는 등 타격이 본격화함에 따라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온·오프라인을 합한 신용카드 결제액은 총 11조5617억원으로 전년보다 15.4%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소비 감소 경향은 확인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