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보스 포럼] 최태원 SK 회장,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 소개
[다보스 포럼] 최태원 SK 회장,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 소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보스서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 소개···공익 극대화 제안
최태원 SK회장이 23일 스위스 다보스 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 공식세션에서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 회장, 로라 차 홍콩증권거래소회장, 코쿠부 후미야 일본 마루베니 회장,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사진=SK)
최태원 SK회장이 23일 스위스 다보스 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 공식세션에서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 회장, 로라 차 홍콩증권거래소회장, 코쿠부 후미야 일본 마루베니 회장,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사진=SK)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강조하는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이 스위스 다보스에서 주목받았다. 그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이하 다보스포럼)에서 "기업 경영의 목표와 시스템을 주주에서 이해관계자로 바꾸는 것은 선택이 아닌 의무가 됐다"며 사회적 가치 측정 방식을 선보였다.

최 회장은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 콩그레스 센터에서 '아시아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를 주제로 열린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이같이 강조하며 "사회적 가치에 대한 측정을 고도화해 이해관계자 가치를 극대와 해나가자"고 말했다.

지난해 다보스 포럼에서는 SK가 직접 세션을 열고 사회적 가치 추구 활동을 선보였다. 당시 최 회장은 "6년 전 이 자리에서 사회적 가치 추구 개념을 소개한 뒤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고 밝히고 사회적 가치 측정, 사회성과인센티브(SPC) 도입. 더블 보텀 라인(DBL) 적용 등 구체적 사례를 제시한바 있다.

최 회장은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는 주주만이 아니라 고객, 종업원, 협력업체, 지역사회, 정부 등 이해관계자의 공익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재무제표를 통해 기업의 재무적 성과를 측정하듯 사회적 가치도 측정해 사회적 성과를 키워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특히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측정기법을 확보해야 사회적 가치를 제대로 된 방향으로 성장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사회적 가치 추구에 공감하고 동참하지만 여전히 극복해야 할 난제도 많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 측정의 객관성과 신뢰성 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데이터를 확보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더 많은 기업과 이해관계자들이 사회적 가치 창출과 측정에 동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첨단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높일 방법론도 제시했다.

그는 "빅 데이터와 인공지능 등을 활용하면서 고객 개개인이 중시하는 사회문제를 세밀히 파악하고 개인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더 많은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투자자도 투자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정교하게 측정, 평가하는 방식으로 투자활성화를 유도할 수 있어 사회문제 해결에 이바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SK는 최 회장이 참석한 세션 외에도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다보스 시내에 SK 라운지를 만들어 SK가 추진해 온 사회적 가치 추구 활동을 전시했다. SK가 다보스에서 별도의 홍보 라운지를 개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포럼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수석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노찬규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부사장)은 "세계적 석학과 글로벌 리더들이 SK식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의 중요성에 주목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SK의 노력에 글로벌 공감대를 확인한 만큼 더욱 책임감을 갖고 이해관계자 가치 극대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