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미국 출시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미국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이 개발한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이 개발한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가 오는 11일 미국에서 출시된다. 7일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의 해외 영업을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와 트룩시마의 북미 판권을 보유한 다국적제약사 테바는 이 같은 출시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트룩시마는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스 림프종 등 치료에 쓰는 바이오시밀러다. 트룩시마의 오리지널 의약품은 로슈의 맙테라(해외 판매명 리툭산, 성분명 리툭시맙)다. 지난해 11월 리툭시맙 성분 바이오시밀러로는 처음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았다.

이번 출시로 트룩시마는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중 가장 먼저 미국에 선보이는 퍼스트무버(Firstmover, 시장개척자)가 됐다. 바이오시밀러 사업에서는 가장 먼저 시장에 진입해 개척하는 퍼스트무버 자리를 누가 가져가느냐가 중요하다. 

대개 시장에 가장 먼저 진입한 퍼스트무버가 시장을 장악하고 선점하는 데 유리한 부분이 많아서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역시 트룩시마가 세계 최대인 미국 시장에 퍼스트무버 자리를 차지했다는 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미국 리툭시맙 의약품 시장 규모는 연간 5조원에 달한다. 글로벌 리툭시맙 시장의 60%에 해당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퍼스트무버의 강점을 살려 보험사, 병원, 의사 등 주요 이해관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해 미국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유럽에서는 트룩시마가 이미 퍼스트무버 강점을 내세워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고 있다. 트룩시마는 2017년 2월 유럽에서 허가받은 뒤 같은 해 4월 영국에서 처음 출시됐고 유럽 전역에서 판매되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 기준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유럽 리툭시맙 시장에서의 트룩시마 점유율은 38%다.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이사는 "트룩시마는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중에서 가장 먼저 미국에 진출한 퍼스트무버이자 셀트리온그룹이 미국에서 출시하는 첫 번째 항암제"라며 "세계 최대 리툭시맙 시장에 진출해 신규 매출이 발생하는 만큼 회사의 성장과 수익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