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아시아나 매각 성공 가능성↑" 키움證
"금호산업, 아시아나 매각 성공 가능성↑" 키움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키움증권은 5일 금호산업의 아시아나항공 매각 성공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봤다. 이에 목표주가 1만7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라진성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시장에서는 유찰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지만, 당사는 적격 인수후보자들의 의지가 상당해 매각 성공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진단했다.

라 연구원은 "유력 적격 인수후보로 평가받는 '현대산업·미래에셋'과 '애경·스톤브릿지'가 시장예상치인 1조5000억~2조원 이상을 써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전략적 투자자(SI)를 구하지 못해 본입찰에 참여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던 'KCGI·뱅커스트릿'이 전날 SI 선정 사실을 매각 주간사에 통보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전히 SK, GS, 한화 등 대기업의 참여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어 본입찰 흥행이 예상된다"고 판단했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금액은 아시아나항공 대주주(31.05%)인 금호산업에 지불해야 하는 구주매입 자금과 회사 정상화에 필요한 유상증자(신주발행) 금액이 더해져 결정된다. 본입찰 안내서에는 유상증자의 하한선을 8000억원으로 규정하고 있다.

올 상반기 동사의 아시아나항공 장부가액은 2985억원으로 주당 약 4350원이다. 전일 아시아나항공 주가는 5790원이다.

라 연구원은 "액면가인 5000원을 기준가로 계산해도 3400억원 이상의 현금이 유입되고, 이는 현재 동사의 시가총액을 70% 이상 설명하는 규모"라며 "적격 인수후보들의 의지가 매우 강한 점을 감안해보면 매우 보수적인 계산"이라고 분석했다.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통한 대규모 현금 유입은 물론, 본업도 매력적인 구간에 진입하고 있다는 평가다.

그는 "수주잔고의 본격적인 매출화로 향후 2~3년 매출 성장 및 이익 개선이 가능할 전망이고, 주택공급계획은 올해 5586세대로 지난해 2626세대 대비 크게 증가했다"며 "공항공사 슈퍼사이클 도래로 경쟁력이 보다 빛을 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금호산업의 펀더멘털 개선과 유리해지는 영업환경에 주목해야 한다"며 "건설업종 내 높은 수준의 배당 지급도 예상되고, 성공적인 매각 시 특별배당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