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 '1위 항공사 도약' 무산···"동반자로서 응원하겠다"
애경, '1위 항공사 도약' 무산···"동반자로서 응원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인수협상대상자 선정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 (사진=제주항공)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 (사진=제주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사실상 HDC현대산업개발 품에 안기게 되면서 애경그룹의 '국내 항공사 1위 도약' 꿈이 무산됐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 금호산업은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 달성 및 중장기 경쟁력 확보에 있어 가장 적합한 인수 후보자"라고 평가했다.

지난 7일 이뤄진 본입찰에는 HDC현산-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애경(제주항공)-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PE 컨소시엄 등 총 3곳이 참여했다. 인수가로는 HDC는 2조5000억원대, 애경은 1조7000억원대를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HDC현산이 매입 가격면에서 경쟁력을 가장 높게 평가받으면서 우협대상으로 확정된 셈이었다.

저비용항공사(LCC) 업계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공고가 떴을 당시부터 가장 적극적으로 인수관심을 표해왔다. 특히 애경은 국적 2위 대형항공사(FSC) 아시아나항공과 지방에 이어 최근 인천까지 진출한 에어부산, 국내 항공사 가운데 가장 빠른 시기 적자 폭을 줄이고 있는 에어서울까지 손에 넣음으로써 1위항공사로 도약하고자 했다. 

국토부의 대주주 적격성 검사에서도 아무 탈없이 통과한 애경으로써는 아쉬움이 컸을 것이라는 평가다. 

이번 결과에 대해 애경은 "실사 결과와 항공사 경영 경험에 기반해 최종 입찰에 참여했지만 아쉽게 됐다"며 "경쟁자이자 동반자로서 아시아나항공이 빠른 시일 안에 경영정상화를 이뤄 항공산업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비록 아시아나 인수 시도는 좌절됐지만 제주항공의 안전운항 체계를 고도화하고, 소비자 만족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