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응' 관광업계의 쓴소리···"민간·청소년 교류 막는 건 자제해야"
'日 대응' 관광업계의 쓴소리···"민간·청소년 교류 막는 건 자제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 오른쪽은 박양우 문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 오른쪽은 박양우 문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관광업계는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으로 일부 지자체가 불매운동에 나서는 데 대해 한일간 민간교류는 유지돼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7일 이해찬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국내관광 활성화를 강조하기 위해 한국관광공사를 찾아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연 자리에서, 관광업계는 "정치가 민간교류까지 막는 것을 자제해 달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다만 우리나라 관광 인프라가 조금 약한 게 사실이다. 언어나 안내가 부족하고 관광에서 제일 중요한 게 먹거리인데 세계화가 덜 돼 있다"며 "가격도 들쑥날쑥해서 소비자에게 친절하지 않은 부분을 보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 회장은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일본을 가지 말자고 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여행업계에서도 당연히 아무런 이의가 없다"며 "하지만 양국 우정과 이웃국가로 서로를 이해하고 더욱 가깝게 지내기 위해서는 민간 관광교류를 통한 방문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 회장은 "그런데 일부 지자체에서는 정치·외교적 문제로 민간교류를 금지하고 청소년 교류도 막고 있다. 과연 이게 앞으로 한국관광과 한일 국민 교류에 있어 도움이 되겠냐"며 "앞으로도 정치·외교적 문제로 인해 민간교류까지 막는 것은 자제해줬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은 "(이해찬 대표는) 국내관광 인프라가 너무 빈약하다고 했지만 사실 우리가 관광을 갔을 때 그 관광지의 역사 등을 잘 안내하면 인프라가 부족해도 만족감을 가질 수 있다"며 "대통령이 어느 관광지를 들러주면 그게 히스토리가 돼 관광자원이 되는데 지금 대통령이 (휴가를) 안 가니까 국내관광 활성화가 더욱 안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오늘 참석한 모든 분들이 늦게라도 꼭 여름휴가를 떠나서 국내관광 활성화에 동참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관광업계는 서울 중구청의 '노 재팬(NO Japan)' 배너기 설치를 비롯해 일부 지자체가 앞장서서 일본과의 민간교류까지 전면중단하고 있는 데 대한 우려를 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