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출범···"수수료 조정·빅테크 대응"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출범···"수수료 조정·빅테크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전국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출범식에서 7개 카드사 노조 위원장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25일 전국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출범식에서 7개 카드사 노조 위원장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7개 카드사 노동조합이 모여 수수료 조정과 빅테크의 결제산업 잠식 등 고용 '위기' 요인에 대응하는 협의체를 구성했다.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이하 카드노조협의회)는 25일 전국은행연합회 2층 국제회의실에서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공식 출범식을 개최했다.

카드노조협의회는 롯데카드노동조합, 신한카드노동조합, 우리카드노동조합, 하나외환카드노동조합, 현대카드노동조합, BC카드노동조합, KB국민카드노동조합으로 구성됐다.

이 가운데 우리카드노조는 한국노총 금융노조 소속이며, 나머지 노조는 민주노총 사무금융노조 소속 지부다.

카드노조협의회는 세무서에 비영리단체로 등록했으며 사단법인으로도 등록할 예정이다.

카드노조협의회는 올해 말 가맹점 수수료 재산정과 '빅테크'의 결제산업 진출에 따른 고용 우려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7개 카드사 노조의 협의체를 공식 출범시켰다고 설명했다.

정종우 카드사노조협의회 의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정부와 정치권은 카드 수수료 인하를 멈추고, 빅테크/핀테크에 편향적인 규제완화정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달라"고 요구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