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페트병 새활용 임직원 유니폼 보급
대상, 페트병 새활용 임직원 유니폼 보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00벌 만들어 배포, 이산화탄소 882㎏ 감축 효과
대상 직원들이 폐페트병을 활용한 유니폼을 착용하고 있다. (사진=대상)
대상 직원들이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유니폼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대상)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대상이 19일 버려지는 페트병을 새활용(업사이클링)한 유니폼을 임직원들한테 나눠준다고 밝혔다.

대상에 따르면, 친환경 유니폼은 버려진 투명 페트병을 새활용한 국산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원사로 제작했다. 이번에 제작된 유니폼 2100벌에는 500㎖ 투명 페트병 1만4700개가 재활용됐다. 1벌당 페트병 7개가 쓰인 셈이다. 페트병 1개를 처분할 때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60g임을 생각하면, 친환경 유니폼 도입으로 이산화탄소 882㎏ 감축 효과를 거뒀다는 게 대상의 설명이다. 

이번 유니폼은 기존 폴리에스터 원단의 신축성과 착용감을 구현해 착용 편의성을 높였다. 대상은 할인점과 식자재 매장 직원들에게 유니폼을 순차적으로 지급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까지 전국 매장에 배포할 예정이다. 대상은 향후 계절과 용도에 맞는 다양한 친환경 유니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대상 쪽은 "올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 수립에 착수했다"며 "친환경 유니폼 도입도 ESG경영의 일환이며, 이산화탄소 저감화 등 기존 친환경 경영활동과 연계한 실천방안들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