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5 유럽서도 흥행몰이···"사전계약 완판"
현대차 아이오닉5 유럽서도 흥행몰이···"사전계약 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만에 기록...물량 3배 넘는 1만여명 몰려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 현대차)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사진= 현대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국내에서 사전계약 첫날 신기록을 세운 데 이어 유럽에서도 하루 만에 사전계약 물량이 '완판'됐다.

28일 현대차 유럽법인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현지시간) 유럽에서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 5의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해당 물량의 3배가 넘는 1만여명이 몰리며 하루 만에 '완판'을 기록했다.

유럽의 경우 계약금 1000유로(한화 약 136만원)를 받고 사전 계약을 진행해 실제로 구매 의사가 있는 이들이 계약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 유럽법인 측은 아이오닉 5 공개 이후 차량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23만6000건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공개된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첫 적용, 국내에서는 지난 25일 사전계약 첫날 2만3760대를 기록하며 국내 출시된 완성차 모델의 사전계약 첫날 기록을 새로 썼다.

아이오닉5는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며, 5분만 충전해도 100㎞를 달릴 수 있다. 또 전용 플랫폼으로 바닥을 편평하게 해 공간 활용을 높였고, 실내 공간을 좌우하는 축간거리(휠베이스)는 3000㎜로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보다 길다.

현대차그룹은 아이오닉 5에 이어 다음 달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인 CV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한편 올해 유럽 시장의 전기차 판매는 100만대로 예상된다. 현대차·기아의 경우 지난해 서유럽 시장에서 코나EV 4만6561대 등 전기차 9만5917대를 판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