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친환경 유니폼 2천벌 배포···"CO2 1680kg 감축 효과"
CJ대한통운, 친환경 유니폼 2천벌 배포···"CO2 1680kg 감축 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페트병 업사이클링 통해 제작
(사진=CJ대한통운)
(사진=CJ대한통운)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CJ대한통운이 친환경 유니폼을 현장에 도입하며 친환경 물류 현장 조성에 나선다.

CJ대한통운은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을 통해 제작한 친환경 '에코(ECO)+ 유니폼' 2000벌을 현장 직원 대상으로 배포한다고 7일 밝혔다. 

ECO+ 유니폼은 생수 및 음료 등의 용기로 쓰이는 500ml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원사로 제작된 업사이클링 의류로, 1벌당 사용되는 폐페트병은 약 14개다. 

이번에 보급하는 유니폼 2000벌에는 폐페트병 총 2만 8000개가 재활용됐다. 페트병 1개를 처분할 때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은 약 60g으로, 이번 유니폼 제작을 통해 이산화탄소 1680kg을 감축하는 효과를 거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는 소나무 560그루가 1년 간 흡수하는 양과 동일하다.

유니폼 앞면에는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상징하는 안전지킴이 인증 마크와 '유엔(UN) SDGs 협회' 마크를 담아 환경과 안전을 지키는 딜리버리 이미지를 표현했다. 이 협회는 유엔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기구로, 유엔과 글로벌 ESG 주요 기구들에 지속가능개발목표(SDGs)-ESG 확산기관으로 지정돼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량이 급증하며 플라스틱 폐기물로 인한 환경 문제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향후 유니폼 뿐 아니라 현장에 필요한 제품들을 플라스틱 업사이클링을 통해 제작해 녹색물류를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