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5000억원 규모 원화 지속가능 후순위채 발행
국민은행, 5000억원 규모 원화 지속가능 후순위채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 여의도 신관 (사진=KB금융지주)
KB국민은행 여의도 신관 (사진=KB금융지주)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KB국민은행은 지난달 26일 5000억원 규모의 원화 상각형조건부자본증권(후순위채권)을 발행했다고 2일 밝혔다.

채권은 지난달 19일 진행된 수요예측에서 7200억원의 응찰이 몰렸다. 이에 국민은행은 당초 계획 대비 1500억원 증액된 5000억원을 발행했다.

채권의 발행 만기는 10년이며 발행 금리는 국고채 10년물 금리에 41bp(1bp=0.01%p포인트)를 가산한 연 2.26%로 결정됐다. 발행 스프레드는 역대 시중은행 원화 후순위채 중 최저 수준이라는 게 국민은행 측 설명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BIS비율 제고 및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 정책의 일환으로 지속가능 후순위채권을 발행했다"며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 등 ESG분야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